2000/12/05

Categories: personal

아주 오래전부터 일관되게 지켜온 생각이 있다 절대로 돈에 집착해서는 안된다 소유에 대한 집착의 결과는 파멸이다 그것은 직관에 의해서 알고 많은 실례를 통해 안다 내가 아는 현인 중의 자신의 소유물에 집착했던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 하지만 내가 아는 폐인 중의 대부분은 소유물에 과도한 집착을 했던 자들이다.

…… 난 지금 한푼의 돈도 없다 나에게 많은 돈이 있었다면 렌즈를 낄 수 있었을 것이고 새 보드를 탈 수 있었을 것이고 따뜻한 자켓이나 코트를 입었을 것이고 지하철을 더 적게 탔을 것이며 부모님께 죄송한 마음이 덜 들었을 것이다

슬금슬금 다가오는 돈에 대한 유혹은 너무나 매혹적이다 그것은 다른 모든 가치를 뒷전으로 생각하게 할 정도로 강력하다

이런 상황에서는 내 생각이 많이 흔들린다 소유하고 싶은 욕망이 극에 달하고, 돈의 필요에 목이 말라온다 하지만 이러한 생각에 대한 경계를 일각이라도 놓쳐서는 안된다 이런 생각이 내 머리를 완전히 지배하는 순간, 난 인간이 아니다 ‘추악한 돼지’다

먼 훗날 내가 책임져야 할 사람이 많아진 후에 지금처럼 생각하지 못하게 될까봐 두렵다 생존적 소유마저 위협받게 되는 위기가 닥친다면 난 어떤 결정을 내릴까?

아~가슴이 터져버릴것만 같다. 퍼엉!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