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하루

2001/10/05

Categories: personal

오늘은 그다지 특별히 한일 없이 하루가 지나갔다

물흐르듯 지나간다는게 이런 날일까

바람도 선선히 불어서 기분이 좋았다

가을 냄새가 많이 났다

피씨방에가서 게임도 했고

도서관에서 공부도 했고

친구들도 만났고

그리고 종로까지 가서 버스를 타고 집에 돌아왔다

버스에서 내려 집까지 걸어오는데 바람이 역시 시원했다

혼자서 이렇게 물흐르듯 하루를 보내는 것도 아주 운치있고 여유있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