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갔다와 개밥

2002/01/08

Categories: personal

Array

친구 개밥이 오늘 군대에 간다 몇일전 송별회에 나가지 못해서 얼굴조차 제대로 못보고, 잘갔다오란 인사도 하지 못했는데 두고 두고 후회가 된다 편지를 많이 써서 이 미안함을 달래봐야겠다 개밥이 체격도 작고, 실실 잘웃기 때문에 두표보다는 걱정이 마니 되긴 하지만, 그래도 잘 할거라고 믿는다 추운데 훈련받느라 고생할 것 같다. 감기 조심하고, 밥 잘먹고, 변 잘보고, 동상 조심하고..암튼 훈련 잘 받아라 성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