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칼

2004/08/31

Categories: personal

고뇌에 지는 것은 수치가 아니다. 쾌락에 지는 것이야말로 수치다. -파스칼

오늘 난 어땠는가? 게을렀었다 정말 게을렀었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