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2005/01/05

Categories: personal

미국에 한 중년 부부가 있었는데, 아내의 시력이 너무 나빠서 눈 수술을 했다. 그런데, 수술이 잘못되어 실명을 하고 말았다. 그 후 남편은 매일 같이 아내의 직장까지 아내를 출근시켜주고 하루 일과가 끝난 후에는 집까지 데리고 왔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남편이 아내에게 서로 직장이 너무 머니 혼자 출근하라고 말했다. 이말에 아내는 남편에게 너무나 섭섭해했고 사랑하는 남편이 그런 말을 한 것에 대해 배신감까지 느꼇다. 그리곤 이를 악물고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한 후, 그 다음 날부터 혼자 출근하기 시작했다. 지팡이를 짚고 버스를 타고 하면서 많이 넘어지기도 하고 울기도 하면서 혼자 다니는 훈련을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익숙해진 2년 후… 버스 운전 기사가 어느날 이 부인에게 이렇게 얘기했다.

“아줌마는 복도 많소! 매일 남편이 버스에 함께 않아 있어 주고 부인이 직장 건물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지켜보다가 뒤에서 손을 흔들어주는 보이지 않는 격려를 해주니까요.”

이 말을 들은 부인은 그만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