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

2005/02/17

Categories: personal

존경하는 마틴루터킹목사님이 아내 코레타에게 보낸 편지 中 “여보 미안하오. 이렇게 시적 감상과 낭만주의에 빠져들 생각은 아니었소. 사랑이란 빈틈없고 냉철한 지성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것 아니겠소?”

나의 거인은 사랑도 멋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