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edy

2005/05/02

오~ 나의 Y.

오늘도 나는 특정 어플리케이션에 모든 리소스를 빼앗겨 버린 비선점형OS처럼 네 생각에 어떠한 멀티 태스킹도 할 수 없어.

기억나니, 너와의 첫 만남.

널 처음 본 순간 나의 마음은 Sin(250t+0.5라디안)으로 요동치고, 내 머릿속엔 int main() { while() printf(너무이쁜 Y n); return 0; }

난 그때 알았어. 너와 나는 Frequency가 일치한다는걸..

아마 250으로 맞춰진 우리의 Frequency가 그때 resonance(공명)을 일으켰나봐. 우린 자기도 모르게 서로에게 말을 걸었지. 아, 그때의 떨림이란..

사실 나는 그때까지는 Unit Step Function같은 사랑은 없다고 생각했어. 사랑은 expotential함수처럼 서서히 시작하는 거라고 여겼거든. 하지만 그런 생각은 널 만난후 바뀌었어.

너와의 첫 만남후 너를 집으로 바래다 주고 돌아오는길에 나는 너의 집을 자꾸 되돌아보며 지워지지 않는 너에 대한 그리움은

y=exp^(-x) - 단, x는 양수 를 그리며 좀처럼 잊혀지지 않았지…

그후로 우리는 자주 만났지. 2009 로스트 RAM, 공수의 적 같은 영화도 보고 Time Sharing하며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 매일밤 꿈속에선 너를 찾는 한마리의 외로운 MicroMouse가 되어 미로속을 헤메고 다녔어.

하지만 우리에게 Interrupt가 발생하고 말았지. IRQ 넘버 0 바로 군대였지.

난 차마 너에게

int main() { while(전역) wait(); } 를 컴파일 할수 없었다.

//전역하는 동안이라는 것은 -_-;; 대체 무엇을 말하는걸까. //#define InArmy 0 //int nMyMode = InArmy //while(nMyMode == InArmy) // //or

후.. 너는 그런 내가 못내 아쉬웠나보더군. 내가 너에게 그런 사람이었냐며 너는 눈물을 보이고 내게서 떠났지… 내맘은 그게 아닌데..

26개월이라는 긴 시간이 흐른후 나는 주위 친구들의 소개로 여러 girl들을 만났지만 너에대한 그리움은 지워지지 않았다. 오히려 Op Amp에 입력되는 Signal처럼 점점 커지기만 했지.

난 그래서 일부러 다른 여자들을 만나며 그런 널 잊으려 했다.

하지만 나는 깨달았어. Time Domain의 내 마음을 Frequency Domain으로 변환했을때 가장 큰 magnitude를 갖는 Frequency는 250… 너밖에 없다는걸..

난 용기를 내어 네게 전화를 걸었고, 다시 우리는 예전과 같이 사랑할수 있게 되었지.

이제야 고백할께. 직접적인 방법도 있겠지만 미분방정식은 Laplace변환을 이용 하는게 낫다 싶어서 이렇게 편지로 고백한다.

Y야.. 평생 내 80196kc의 펌웨어가 되어주지 않겠니? Homogeneous한 나의 해와 Particular한 너의 해가 합쳐지면 완벽한 미방의 해가 될수 있을꺼야.

날 믿어준다면, Inductor주위에 있는 Magnetic Field 처럼 너의 곁을 지켜줄께.

Direction이 같은 Vector처럼 우리항상 같은 방향을 보며 영원히 함께 하자.

Y야

사랑해.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