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한다

2006/10/03

Categories: personal

잘한다 잘한다 하니까 정말로 잘하고 있는 줄 알았다. 괜찮다 괜찮다 하니까 정말로 괜찮은 줄 알았다. 잘 될거야 잘 될거야 하니까 정말로 잘 된 줄 알았다.

지금 내가 얼마나 부족한지 깨닫지 못한 채, 스스로의 안위와 안락에서 머물고 있었구나. 따가운 충고와 질책에 몇달간의 mannerism과 수동성을 반성해보았다.

난 정말로 잘하고 있는 줄 알았다. 마치 나 스스로 자신의 모든 삶을 control하고 있다고 느꼈던 듯 하다.

지금 내게 필요한 것은 ‘그럴듯한 칭찬과 허울뿐인 인정’ 보다는 도려내듯 아픈 충고와 질책이다.

생각보다 훨씬 고쳐지지 않는 약점- 나의 목적점은 무엇인가? 유사한 위치의 peer group인가, 차마 이름조차 언급하기 부담스런 신앙의 선배들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