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미건조

2006/12/30

1.

마음 깊은 곳에서 은근히 솓아오르는 기쁨과 행복이야 말로 우리 삶을 가득 찬 아름다움의 상태로 이끈다. 이런 상태 속에서의 하루하루가 지극히 소중하고 감사할 수 밖에.

어찌 다 표현할 수 있겠는가?

2.

무미건조한 사람들? 따뜻한 사람들?

Kesc Alumni, at Il Cremino and at Uno, Samsung Station, 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