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e back to a normal life for a while

2007/03/17

Categories: personal

Array

드디어 토요일 오후이다. 지난 몇주간 정신없이 지나갔다. 시험의 연속에다 해부까지 하느라 목과 허리가 얼마나 혹사당했는가?

어제 밤도 지난 주 금요일 밤도 단 한시간 잠을 못잤다.

이렇게 미친듯이 공부하는 거, 정말 기분 좋다. 스스로에게 부끄럼이 없을 만큼 노력했으니 결과에 관계없이 감사할 따름이다.

이 마음 변치 않길…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