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세!

2007/06/17

Categories: personal

옵세

공부만 하는 사람을 이르는 말로 대상에 대한 비난의 의미가 다소 포함되어 있다. 주로 의대생들 사이에서 통용되는 말이었으나 사용자가 확장되어 수험생들 사이에서도 쓰이고 있다. 어원) obsessive a. 강박 관념의, 망상의; 귀신들린 듯한, 사로잡힌 듯한; 강박 관념을 일으키는; 《구어》 도를 치나친, 극단의, 이상할 정도의


요즘 가장 많이 듣는 말 중 하나다.

사실 obsessed란 단어에 대해서 내가 알고 있는 용례는 “귀신에 사로잡히다”를 표현할 때이다. 주님이 마귀들린자를 치료하는 장면에서 이 단어가 많이 쓰였다.

‘an obsessed’

사실 동기들이 이 별명으로 날 부를 때 마다 스스로 뿌듯해하던 적이 있었다. 내가 그만큼 나태하지 않고 공부하고 있다는 뜻이 되니까.

그러나 시간이 조금 흐르고 나서, 난 깨달았다. 난 정말 성적이라는 우상에 사로잡혀 있었음을- 이 학습의 목적이 결코 진리추구에 있지 않았음을, 주님의 영광을 위한 목적이 아니었음을. 허울좋은 구실로는 md/phd과정의 본질은 운동선수에 버금가는 훈련과정에 있다고 말했지만 전부 핑계에 불과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가치를 잊고서, 정신없이 살아가는 자에게 축복이란 단어가 생소할 수 밖에. 주위를 둘러보며 힘들어하는 형제자매가 없는지 둘러봐야겠다. 피폐해진 영혼을 돌아봐야겠다.

그동안 스트레스 받을 때마다 한두 개피씩 피워온 담배와 라이터를 휴지통에 버렸다.

내일부터도 아닌, 오늘부터 다시 시작.

’ 도와주세요. 다시 그대만을 의식하며 살아가려하는 다짐을 축복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