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

2007/07/23

Categories: personal

정말 잘 모르겠다. 이곳에서의 많은 것이 부담으로 다가오기 시작한다.

잠시 집에 올라가 친구들과 대화를 하고 싶다는 생각 뿐이다.

군복무 시절의 휴가를 기다리는 듯한 이 기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