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취감

2007/08/14

Categories: personal

Array

오늘로서 한달간의 생리학 교실의 실험실순환을 마쳤다. 밀려오는 성취감. 결단코 나는 거창한 일을 하지 않았음에도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기쁨과 도취에 흠뻑 젖어있다. 무엇보다 생물학 실험에 대한 두려움을 조금이나마 극복해서 웃을 수 있고, 또한 ‘나 역시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된 데에 이번 여름방학 실험실 생활의 큰 수확이라 하겠다.

사실 짜증나는 일도 많았다. 아침 일찍 일어나는 것도 고역이었고 점심시간 이후에 쏟아지는 졸음도 무척 힘들었다. 부산의 여름은 왜이리 습하고 더운지.. >_< 그럼에도 이러한 짜증에 굴복하지 않은 자신이 자랑스럽다. 무엇보다 주님께 감사!

이 허접한 프리젠테이션 자료들를 만들기 위해 지새운 보름 전과 어제의 추억. 도저히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 여겼던 것들을 차츰 알아가는 희열- 이런 능동적인 희열과 보람에서 삶의 의미를 찾아본다.

대학원 1학년. 앞으로 내 생각보다, 내 기대보다 훨씬 큰 세계가 펼쳐질 것이다. 때론 그것이 너무 거대해 헤쳐 나가기 힘들 것이란 생각이 들때도 있겠지만, 기억하자. 첫 발표를 하기 위해 마음 졸였던 순수함과 그것을 마친 뒤에 느꼈던 기쁨을. (plus, 교수님께 호되게 혼났던 것도;)

Array [저널클럽 첫 발표 자료 - Neuroepithelial cells supply an initial transient wave of MSC differentiation. / Takashima et al.]

저녁엔 정진섭교수님과 종맹이와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에 갔다. 스테이크를 먹으며 졸아보긴 처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