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

2007/09/07

Categories: personal

문득 정신을 차리고 보니, 알 수 없는 열병과 흥분에 사로잡혀 있음을 깨달았다. 통제할 수 없어 보였던 감정이 불현듯 제자리에 돌아오고 있었고, 가슴 속의 미묘한 울림의 근원이 그다지 깊지 않았음을 느꼈다.

이러한 깨달음이 실재하는 의지로 발현될 수 있을까?


시험 이틀 전. 극한 상황 속에서 살아남는 법을 재차 깨달아 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