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쉼.

2007/04/25

Categories: personal

사랑하는 사람들과 밥을 먹고 싶다는 강렬한 열망이 들었다. 이번 주말에 시험을 마치고 나면 아마 이곳에서 먼 곳으로 향하는 기차에 몸을 싣고 있을 것이다.